1.jpg

 

 

 

 

 

지난달 서울에서 매매된 아파트의 60% 이상이 직전보다 오른 가격으로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에 반영되면서, 재차 부동산 시장이 들썩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서울 아파트 실거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418건 중 253건(60.5%)이 직전 대비 오른 가격에 거래된 것으로 집계됐다. 실거래가 상승 거래 비중은 지난해 10월(64.9%)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달에 매매가가 직전 대비 하락한 거래는 138건으로, 전체 거래 대비 33% 비중을 차지했다.

 

이번 집계는 이달 22일까지 신고된 거래를 기준으로 집계됐다. 1개월 이내인 거래 신고 기한이 일부 남아 최종적으로는 변동 가능성이 있지만, 서울 아파트 가격이 다시 오르고 있다고 김 의원은 분석했다.

 

입지가 좋고 거주지로 인기가 많은 유명 아파트를 중심으로 실거래가가 1억 원 이상 오른 사례도 다수 있었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84.43㎡(34평형)는 지난달 14일 26억5000만 원에 거래되며 직전 실거래가 대비 1억 원 올랐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미도아파트 전용면적 84.96㎡(33평형)는 직전 실거래가 대비 1억2500만 원 상승한 28억 원에 지난달 2일 거래됐다. 관악구 신림동 관악산휴먼시아 2단지 전용 114.7(44평형)㎡도 지난달 9일 9억5500만 원에 매매됐다. 직전 실거래가보다 1억500만 원 오른 수치다. 은평구 응암동 백련산에스케이뷰아이파크 전용 84.9㎡(33평형)는 지난달 30일 1억300만 원 오른 11억5000만 원에 거래됐다.

 

 

김 의원은 “부동산 시장 불안 심리가 재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며 “부동산 시장은 심리요인·투기수요 등 다양한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만큼 정부가 집값을 자극하지 않도록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220525MW095939774215

 

전화연결 방문예약